주요기사

미나리 정이삭 감독 흥행 대박 '트위스터스' 북미 1위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영화 '미나리'(2020)를 만든 한국계 미국인 감독 정이삭이 연출한 재난영화 '트위스터스'가 공개 첫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트위스터스'는 19~21일 8050만 달러를 벌어 들여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북미 외 나라에선 매출액 4270만 달러로 전 세계 총 매출액 1억2320만 달러를 기록 중이다. 글렌 파월, 데이지 에드가 존스, 앤서니 라모스 등이 출연한 이 작품은 기후 과학자들이 예측 불가능한 토네이도에 맞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1996년에 나온 '트위스터'의 후속작이기도 하다. 앞서 북미 언론은 '트위스터스'가 주말에 매출액 약 5000만 달러를 기록할 거로 전망했으나 실제 매출액은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액션과 감성이 잘 어우러진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어 앞으로 흥행세를 이어갈 수 있을 거로 보고 있다. 정이삭 감독은 배우 스티븐 연, 윤여정, 한예리 등이 출연한 영화 '미나리'를 만들어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미나리'는 오스카 작품·감독·남우주연·여우조연상 등 후보에 올랐고,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미나리' 총 매출액은 1530만 달러였다. '트위스터스'는 국내에선 다음 달 14일 공개된다. 이밖에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는 2위 '슈퍼배드4'(2380만 달러·누적 2억6000만 달러), 3위 '인사이드 아웃2'(1280만 달러·누적 5억9600만 달러), 4위 '롱레그스'(1170만 달러·누적 4465만 달러), 5위 '콰이어트 플레이스:첫째 날'(610만 달러·누적 1억2760만 달러) 순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1세 미혼 구본승 "올해 연애 못하면 62세 결혼"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미혼인 '90년대 청춘스타' 구본승(51)이 외로움을 털어놨다. 구본승은 21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새끼'('미우새')에서 "제주에서 산 지 9년차인데 연애할 일이 없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자신과 절친한 배우 이동건이 "형이 비혼주의자인 줄 알았다"라고 반응하자 "비혼주의자는 다 일찍 결혼한다. 나 같은 애들이 못한다. 늘 결혼 생각이 있다"고 했다. 이동건이 "그런데 왜 안하냐"라고 묻자 구본승은 "안하겠냐 못하는 거지"라고 웃었다. 연애를 하지 않은 지는 약 17~18년정도 됐다고 했다. 구본승은 그러면서 용한 점쟁이한테 점을 봤는데, 올해 연애운이 있다고 했다며 반색했다. 다만 "올해 연애를 못하면 62세에 간다더라"라고 걱정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62세에 (결혼을) 갈 필요가 있을까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