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남혐, 여혐 둘 다 나빠" 민주당에 정의당 돌직구 "여혐은.."

입력 2021.11.24 16:43  수정 2021.11.24 17:26
기사내용 요약
정의 "남혐, 여혐 동일선상 문제 아냐" 지적
與 "정의당이 혐오 조장…남혐 정당화 말라"

"남혐, 여혐 둘 다 나빠" 민주당에 정의당 돌직구 "여혐은.."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서난이 더불어민주당 다이너마이트 청년 공동 선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2021.1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청년선거대책위원회가 24일 '남혐여혐둘다싫어' 위원회를 발족하자 정의당은 "중립기어 외피를 쓴 채 여성에 대한 사회구조적 차별과 혐오를 은폐하는 의도와 효과가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청년선대위는 이날 오전 당 '다이너마이트' 청년선대위 인선 결과를 발표하면서 청년 선대위 내 '민주당꼰대짓그만해위원회' '남혐여혐둘다싫어위원회' 등 두 개 조직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두고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사회구조적인 맥락을 보지 않고, 단지 온라인상에 어떠한 표현이 떠돈다는 것만으로 피상적으로 접근해 소위 '남혐'과 여성혐오를 같은 문제로 취급하겠다는 민주당 청년선대위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소위 '남혐' 현상과 여성혐오는 동일선상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여성 혐오는 여성의 낮은 경제적 지위 및 사회전반적인 성차별 인식에 기반한 사회구조적 현상이지만, '남혐'은 사회구조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성이라는 이유로 경력단절과 유리천장을 맞닥뜨리는 경우는 많지만, 남성이라는 이유로 그런 일을 겪는 사례는 거의 없다"며 "데이트폭력과 성폭력의 대다수는 여성을 상대로 남성에 의해 일어나며, 여성이 남성을 상대로 그러한 폭력을 가하는 일은 드물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의당이야말로 혐오를 조장하기 말기 바란다"며 "차별을 금지한다는 정의당이 혐오와 차별금지의 기준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문제 삼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어떤 이유에서든 차별과 혐오는 무게중심을 다르게 줄 수 없는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여성에 대한 차별을 해소하고 성평등 사회로 가는 건 시대적 과제이지만 그것이 남성에 대한 혐오를 정당화할 수는 없다"며 "여혐, 남혐 단어 하나에 매몰돼 문제 삼는다면 정말로 혐오·차별 문제를 근절하고 싶은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