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초선의원들에 집단 린치 당하는 나경원.. 참다못한 MB맨 "아무리.."

입력 2023.01.23 09:20  수정 2023.01.23 12:59
초선의원들에 집단 린치 당하는 나경원.. 참다못한 MB맨 "아무리.."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만찬 회동을 위해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으로 들어가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당 초선의원들이 나경원 전 의원을 비판한 성명서를 낸 일에 대해 '깡패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 고문은 2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지난 17일 당 초선의원 50명이 "나경원 전 의원이 대통령을 흔들고, 대통령과 참모들을 갈라치기 하고, 당내 갈등을 부추겨 이를 전당대회 출마 명분으로 삼으려 한다"며 비판하면서 "대통령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 연명 성명서에 대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아무리 총선이 내년에 있다고 하지만 세상에 초선의원들이 우리 당 자산인 나경원 의원에게 줄지어 연서, 성명서를 낸다? 이는 정당사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무리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싶다고 하지만, 그런다고 그런 사람들은 잘 보이지도 않는다. 일회용일 뿐"이라며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 고문은 "차라리 우리 당이 통합하자, 갈등과 분열을 넘어서 당이 하나가 되자고 건강한 이야기를 해야지 특정인을 공격하고 린치를 가한다? 깡패들도 아니고 그게 뭐냐"라며 "참 철없는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공천 주면 안된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고문은 나 전 의원도 처신을 참 잘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농사 지으라고 일꾼을 데려왔는데 맨날 시장판에 가서 놀고 있어 농사가 안 될 것 아니냐"라며 "만약 (당권 도전에 생각이 있었다면) 임명하려고 할 때 '당에 기여하겠다'고 딱 자르든지 아니면 작년 11월, 12월초쯤 '능력이 없다, 당에서 놀겠다'고 그만둬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고문은 "이는 정치인으로서나 공직자로서나 나 전 의원 같은 처신은 잘못됐다"고 질책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