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초고가 슈퍼카는?

입력 2023.01.21 08:00  수정 2023.01.21 10:39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초고가 슈퍼카는?
람보르기니의 SUV 모델인 우르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대당 가격이 수억원을 넘는 초고가 자동차 브랜드들이 세계 시장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가운데, 지난해 한국에서도 신기록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상승으로 자동차 계약 취소가 급증하고 있지만 고급차 시장은 올해도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자동차 시장에도 ‘소비 양극화’ 현상이 점차 심화되는 모양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벤틀리, 포르쉐 등 초고가 브랜드들의 지난해 글로벌 연간 판매 실적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람보르기니, 벤틀리, 포르쉐는 폭스바겐그룹에 속해 있으며, 롤스로이스는 BMW그룹 산하에 있는 초호화 자동차 브랜드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초고가 슈퍼카는?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Ⅱ. 사진=뉴시스

세부적으로 보면 람보르기니는 지난해 전 세계 시장에서 역대 최대치인 9233대를 팔았다. 2021년과 비교해 10% 증가한 수치다. 미국이 2721대로 1위였고, 독일(808대), 영국(650대), 일본(546대) 순이었다. 특히 람보르기니는 한국 시장에서도 작년에만 403대의 판매고를 기록했는데 KAIDA 통계 집계 이래 최대 실적이다.

롤스로이스는 작년 전 세계 시장에서 6021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역대 최고 실적을 냈다. 판매량이 6000대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년 대비 8% 증가한 수치다. 특히 미국과 중국 시장이 실적을 견인한 가운데 한국과 싱가포르, 일본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한국 판매량은 234대로 롤스로이스 한국 진출 이래 가장 많았다.

벤틀리는 작년 전 세계 시장에서 1만5174대를 팔아 처음으로 1만5000대의 벽을 넘어섰다. 이 같은 증가세는 한국의 역할이 컸다. 한국 시장에서 벤틀리는 지난해 775대가 팔리며 아시아·태평양 시장 가운데서 1위에 오를 정도로 판매량이 많았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벤테이가가 판매 성장세를 견인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초고가 슈퍼카는?
벤틀리 벤테이가.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제공

이 밖에 포르쉐도 지난해 30만9884대의 판매 실적을 내며 또 다시 기록을 경신했다. 한국 시장에서의 판매량은 8963대로 포르쉐 국내 진출 이래 가장 많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는 내수 시장에서 ‘1만대 클럽’에 가입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연 판매량이 1만대 이상인 브랜드를 의미하는 1만대 클럽은 수입차 실적의 주요 지표로 쓰인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올해 자동차 시장은 양극화가 더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대중차의 경우 금리 상승으로 계약 취소가 증가하고 있지만 초고가 자동차의 경우 경기 침체기에도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 편”이라고 말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