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낙연 민주당 복귀설에 비명계 의원 "자꾸.."

입력 2022.11.24 09:27  수정 2022.11.24 13:15
이낙연 민주당 복귀설에 비명계 의원 "자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한노인회 정책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정을 앞당겨 귀국할 수도 있다는 이른바 '플랜B' 소문에 대해 야권 원로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 비명계인 조응천 의원 등이 '말도 안되는 소리다'며 옆으로 밀어냈다.

최근 여의도 정가에는 △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가 예사롭지 않다 △ 친이낙연계(친낙계) 일부 의원들이 현 상황을 의논하기 위해 이 전 대표가 있는 미국으로 건너간다 △ 김부겸 전 총리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났다 △ 친문, 친노를 중심으로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플랜B)를 생각해야 한다는 말이 있다는 등의 소문이 돌고 있다.

이 소문에 연관된 의원 등은 '그럴 계획 없다' '와전됐다' '지난친 확대 해석이다'며 손사래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유인태 전 총장은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터무니없는 얘기다"며 펄쩍 뛰었다.

유 전 총장은 "조기 귀국이니 한다? 이재명 대표 빨리 감옥 가라고 고사 지내는 것밖에 더 되냐"며 "턱도 아닌 소리라고 그쪽(이낙연)에서 웃더라"고 어이없어했다.


이어 "아무리 경선에서 졌다고 그 얘기는 더 하고 싶지 않다. 이낙연 대표가 귀국을 당긴다는 얘기는 있을 수 없다"고 못을 박은 뒤 이낙연 전 대표가 그 정도로 작은 인물은 아니라며 그러한 말은 이 전 대표에게 해가 될 뿐이라고 했다.

조응천 의원은 MBC와 인터뷰에서 "언론에서 군불을 때는 것이지 당내 그런 움직임은 없다"며 "자꾸 클릭 수 늘리는 기사에 주력하는 언론의 병폐다"고 이낙연 복귀설은 그야말로 터무니없는 말이라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