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윤대통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前남친을.."

입력 2022.11.24 08:37  수정 2022.11.24 10:53
'윤대통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前남친을.."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이 등장하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과 관련해,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을 술집에서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가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첼리스트 A씨는 전날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거짓말이 어떻게 외부로 유출돼 확산됐는지에 대해서 추가 수사할 방침이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지난 7월 19일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이 한자리에 모여 자정 넘은 시각까지 술을 마셨다는 내용이다. 당시 이 자리에 있었다는 여성 첼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에게 본인이 이런 장면을 목격했다고 말한 대화가 외부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A씨의 첼로 반주에 윤 대통령이 노래를 불렀다는 내용도 있었다.

'윤대통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前남친을.."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A씨와 A씨의 전 남자친구의 대화 녹음 파일을 공개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그 이후에도 해당 술자리가 있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는데, 민주당 일각에서 계속 공세를 펴면서 논란은 최근까지 계속됐다.

A씨는 그간 경찰 소환에 불응해왔으나 정치권을 중심으로 진실공방이 이어진 데다,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이날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A씨의 전 남자친구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해 A씨가 당시 전 남자친구에게 말한 내용이 거짓이라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가 당일 자정 넘어 그 술집에 있지도 않았다는 것과 실제 누구와 있었는지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전 남자친구에게 말한 허위 사실이 어떤 경로로 유포되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따라서 김의겸 의원이 대화가 담긴 녹음 파일을 얻게 된 과정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