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출근길 지하철 7호선 출입문 고장, 역무원이..소름

입력 2022.11.24 06:43  수정 2022.11.24 10:51
출근길 지하철 7호선 출입문 고장, 역무원이..소름
7호선 전동차가 출입문을 열고 운행하고 있다. 고장난 문 앞에는 관계자 2명이 위험천만하게 서 있다. 출처=SBS 방송 화면 캡처

[파이낸셜뉴스] 서울 지하철 7호선 열차가 출입문이 고장나자 문을 연 채 운행을 지속한 사실이 드러났다.

23일 오전 7시 44분경 서울지하철 7호선 중곡역에서 정차 중이던 온수행 열차가 출입문 한 곳이 닫히지 않는 고장이 발생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했고, 대신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이 열차에 올라 출입문에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별다른 조치없이 열차는 일반 현수막과 같은 재질의 안전막에 의지한 채 문이 열린 상태로 운행을 재개했다.

가림막이 설치돼있다고는 하나 출입문 전체를 막은 것도 아니었다. 열차에 탄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 2명은 시민들이 출입문에 접근하는 것을 막았는데, 출입문을 절반가량 가린 안전막 외에는 딱히 의지할 게 없어 직원들의 안전이 더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열차는 출입문이 열린 채 군자·어린이대공원·건대입구역을 거쳐 뚝섬유원지역까지 약 8분간 운행을 이어갔다. 특히 건대입구역부터는 지상 구간이고, 청담대교를 지나는 구간도 있다.

뚝섬유원지역에서 차량 점검을 담당하는 공사 기동 검수실 직원이 열차에 탑승해 수리에 나섰고, 다음 역인 청담역에 도착하기 직전 가까스로 출입문을 닫았다.

안전막을 설치하긴 했지만, 출입문을 연 채 운행하는 것은 엄연한 규정 위반이다. 공사 운전 취급 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시민들은 서울교통공사의 안전불감증을 지적하고 있다.
SNS 등에는 "공사 직원들이 몸으로 문을 대신하고 있다", "너무 위험해 보여 걱정이다", "운행이 안 돼야 하는 것 아닌가"와 같은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공사 관계자는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밀 검사를 통해 출입문 고장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