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부잣집 아들설 해명' 션, 누적 기부금이 무려..

입력 2022.11.24 04:50  수정 2022.11.24 09:39
'부잣집 아들설 해명' 션, 누적 기부금이 무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가수 션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자신을 둘러싼 소문을 해명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가수 션이 유퀴저로 함께했다.

힙합 전사 션은 정혜영과 결혼식 다음 날 매일 1만 원을 모아 기부와 봉사를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기부 활동에 앞장서며 '기부 천사', '기부왕'으로 불리고 있다. 션은 루게릭 환우를 위한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독립유공자 후손 집짓기를 위한 기부 마라톤 등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며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지금까지 션이 기부한 금액이 약 55억 원에 달한다고 전해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션은 "나도 놀라기도 한다"라고 웃음을 터뜨리기도.

이어 션은 '부잣집 아들설' 등 재력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션은 "부잣집 아들은 아니고, 평범한 가정에서 아주 일찍 독립해서 부모님께 손 벌린 적 없다"라고 밝혔다.

션은 "정말 열심히 살아왔다"라며 TV 출연이 없었을 때는 행사, 광고 등으로 열심히 활동했다고 전했다.
최대 1000명의 아이들을 후원하기도 했다는 션은 "내 아이라고 품기 시작했으니까, 이 아이는 내 몫이다, 어떻게든 후원하고 품고 살아가기 위해 더 열심히 일을 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퀴즈'는 '신입사원' 특집으로 꾸며져 션 외에도 N 포털 입사 8개월 차 개발자 조혜송, 10개월 차 신입 타일공 유택근, 세계적인 IT 기업 한국 지사 전무에서 미국 본사 신입사원이 된 로이스 킴 자기님과 사람 여행을 떠났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