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박지원 조언 "검찰이 민주당을 쳐 나가고 있기 때문에.."

입력 2022.11.23 09:02  수정 2022.11.23 13:22
박지원 조언 "검찰이 민주당을 쳐 나가고 있기 때문에.."
박지원 전 국정원장.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문을 닫게 하려는 듯한 태도로 나오고 있다며 '함께 뭉쳐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구속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당대표 정무실장과 거리를 두자는 비명계 움직임에 반대하면서 그들을 지키는 것이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지키는 것이라는 친명계 움직임과 온도를 맞춘 것이다.

민주당 복당을 앞두고 있는 박 전 원장은 2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진행자가 "이재명 대표를 비판하는 쪽에선 '이러다 당까지 망한다'고 한다"고 묻자 "이렇게 탄압하면 없어져야 되나요?"라며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오늘 민주당은 사과나무 한 그루를 심어야 한다"고 그럴 수록 당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매일 민주당 의원들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 노웅래 나오고 김태년 노영민, 이러다가는 민주당이 없어진다"며 "민주당이 없어지면 이 나라 민주주의가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검찰이) 현재 (민주당을) 쳐 나가고 있다"며 "문재인 용공, 이재명 비리, 이런 걸로 나가고 있는데 '나 잡아가시오'하고 기다려야 하나, 민주당은 전통적으로 단합, 단결해서 싸웠던 (전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말은) 김용이든 정진상이든 노웅래든 가리지 말고 총력 대응을 해야 된다는 것"이냐고 하자 박 전 의원은 "당연히 대응해야 한다.
그것이 동지다. 유죄가 나올 수도 있지만 사법부의 판단까지 가야 하냐"라며 법원 최종 판단이 나올 때까지 뒷짐지고 동지를 외면해서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박 전 원장은 김용, 정진상을 지키는 길이 이 대표를 지키는 길이다며 친명계가 내세운 '이재명·김용·정진상은 모두 동지'라는 목소리에 동참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