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강남 비키니 라이딩 男女 커플은 초면, 男 정체가..반전

입력 2022.11.23 08:31  수정 2022.11.23 09:30
강남 비키니 라이딩 男女 커플은 초면, 男 정체가..반전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강남 비키니 라이딩'으로 논란이 됐던 남녀가 "우리는 커플 사이가 아니다"라고 밝혀 다시 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일명 '강남 비키니 라이딩' 사건의 남녀가 출연해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먼저 임그린은 "일명 강남 비키니 라이딩녀인 임그린"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보스제이는 "저는 그때 운전을 했던 라이더, 자유로운 영혼의 보스제이"라며 인사를 했다.

당시 상황을 처음 들은 박미선과 장영란이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이자 김호영은 "한동안 그 영상이 SNS에서 엄청 핫했다. 난리가 났었다"며 지난 영상을 소개했다.

이를 본 박미선과 장영란은 깜짝 놀라며 "정말 비키니만 입었다. 이러고 오토바이를 탄 거라면 해외 토픽에도 나올 만하다. 그런데 안 잡혀가냐. 다시 보니까 어떻냐"라고 물었다.

이에 임그린은 "실물보다 못 나왔다"라며 자신의 노출 의상에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어 그는 "여기서 사실 할 말이 있다. 제 체구가 아담한 사이즈인데 S사이즈도 비키니는 크다. 그래서 저런 스타일이 아니면 안 맞는다. 사이즈가 33이다"라며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스제이는 "그 영장을 찍고 나서 많은 뉴스에 나오고 세계에 계시는 분들까지 알아봐 주실 정도였는데, 그린씨와 내가 커플 같은 모습으로 라이딩을 하니까 우리가 결혼한 사이로 알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에 MC들은 깜짝 놀라며 "연인 사이가 아니었냐, 정말 커플이 아니냐"며 "그럼 어떻게 부부도 아닌데 둘이 같이 오토바이를 타게 된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보스제이는 "둘이 현대인의 삶을 탈피해 강남에서 비키니 촬영을 해보자고 했다. 원래 알던 사이도 아니고 그날 처음 만난 사이다. 스튜디오에서 그날 처음 만나 라이딩했다"고 답했다.

동의가 됐던 부분이냐는 박미선의 물음에 임그린은 "어떤 부분에서 진행이 시작됐는지는 모르겠지만, (결과적으로) 하지만 아마도 내가 비키니를 안 입었으면 이렇게 이슈(쟁점)가 안 됐을 거다. '입을 거면 화끈하게 가자' 생각했다"고 밝혔다.

보스제이는 또 다른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그는 "촬영 당일에 처음 만났지만 사실 저는 상의 탈의하고 라이딩하는 게 기본이었다. 그때 여자모델(임그린)이 도착해 입고 있던 가운을 딱 벗었는데, 그 모습을 보고 나도 모르게 '괜찮겠어?'하고 물어보게 되더라. 정말 파격적이었다. 당시 비까지 왔는데 엄청난 강행군을 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보스제이는 "사실 크게 이슈가 될 사건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커뮤니티에 올라가 조회수가 폭발하더라. 해외 동포들에게까지 연락이 왔다. 하지만 문제는 해외에서도 다들 우리가 서로 결혼한 사이로 알더라"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또 임그린은 "살면서 처음 경찰서에 갔다"며 노출 촬영으로 인한 고충을 밝히자, 보스제이는 "예전에는 풍기문란이라는 죄가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졌다. 하지만 경범죄에서는 과다 노출로 문제가 됐다. 나름대로 법을 지킨다고 생각 했지만 당시 너무 큰 이슈가 되다 보니 결국 주위의 신고로 어쩔 수 없이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됐다"고 토로했다.


보스제이는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밝혀 다시 한번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결혼도 했고 아이도 있다"며 "부모님과 와이프도 '원 없이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살아라'라고 하더라. 다 큰 아이도 이 사실을 안다. 응원해주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