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한혜진, 2명과 썸 타기? "양쪽 다 나쁘지 않으면..."

입력 2022.11.22 14:09  수정 2022.11.22 17:31
한혜진, 2명과 썸 타기? "양쪽 다 나쁘지 않으면..."
사진 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은 두 남자를 두고 고민하는 사연에 대해 양쪽 다 나쁘지 않으면 흔들릴 수 있다고 공감했다.

22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51회에서는 27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고민녀'는 자신에게 잘 해주는 입사 동기와 과거 짝사랑했던 선배 사이에서 흔들린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고민녀'는 입사 3개월째 정신없이 바쁜 고민녀를 지탱해주는 건 함께 입사한 남자 동기라고 했다. 동기의 도움으로 술자리를 빠져나가기도 하고 매일 배려를 받는 가운데 '고민녀'는 동기의 마음이 사랑인지 단순히 사회생활인지 헷갈린다고 털어놨다.

주말에 데이트(만남)를 하는 등 만남 횟수가 늘어나고 썸을 타는 것 같지만 거기까지였다. 이런 동기를 보며 주우재는 "함께 주말에 시간을 보내는 것 자체가 고백 방법일 수도 있다"라며 "'나랑 사귈래'라고 직접적으로 고백을 절대 못 하는 사람이 있다, 내가 그렇다"며 동기의 마음을 짐작했다.

결국 '고민녀'는 먼저 고백을 하기로 하는데 안타깝게도 동기는 그날 열이 난다며 약속을 미뤘다.
그때 '고민녀'는 우연히 과거 자신이 짝사랑했던 선배를 만났다. 선배는 계속해서 연락을 해오고 동기와 만나지 못하는 시간들을 채워줬다. 한혜진은 "선배가 치고 들어온다, 양쪽 다 나쁘지 않으면 흔들릴 수 있다"라고 하자 김숙 역시 "선배와 잘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