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빼빼로 포장과 달라" 항의했더니 롯데제과에서...

입력 2022.11.22 12:19  수정 2022.11.22 14:10
"빼빼로 포장과 달라" 항의했더니 롯데제과에서...
롯데제과에서 소비자에게 짱구 스티커를 보내며 부의 봉투를 사용해 논란이다. (연합뉴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롯데제과가 고객에게 부의 봉투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뭇매를 맞고 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경남 양산에 사는 A씨는 편의점에서 롯데제과의 빼빼로를 구매했다. A씨는 만화영화 캐릭터인 '짱구'가 그려진 상자와 제품 속 스티커를 갖고 싶어 빼빼로를 박스째 구매했다.

하지만 해당 박스(상자) 안에는 포장과 다른 빼빼로 제품이 들어있었고 스티커도 없어 A씨는 롯데제과에 연락을 취했다.

담당자로부터 "스티커를 보내주겠다"는 답변을 들은 A씨는 17일 롯데제과에서 보내온 박스를 열어보고 깜짝 놀랐다. 스티커가 큰 글씨로 '부의(賻儀)'라고 적힌 봉투에 들어있었던 것.

A씨는 "봉투를 보자마자 무서웠고 소름이 돋아 손이 떨렸다. 민간신앙을 믿는 편이라 울분이 느껴지기까지 했다"며 분노를 금치 못했다.

A씨는 또 "최근 사고로 다리를 다쳐 수술을 받고 병원 치료 중이어서 봉투가 더 불길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더 놀라운 것은 롯데제과 측 담당자가 A씨가 다친 상태라는 걸 알고 있었다는 점이다. A씨는 "처음 롯데제과 담당자로부터 편의점에 직접 가서 교환하라는 연락을 받았을 때 몸이 아파 움직이지 못하는 사정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A씨의 남편은 롯데제과에 "다리를 다친 상황이란 걸 알면서도 부의 봉투를 보낸 건 죽으란 뜻 아니냐"며 "상식적으로 어이가 없다"고 항의했다.

롯데제과 측은 "절대 악의가 없었고 실수였다. 사과드린다"라며 "무지 봉투를 사용한다는 게 제대로 확인을 못 해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소비자를 만나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며 적극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제대로 확인을 못 했다"는 롯데제과의 해명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몰랐을 리 없다. 저렇게 글씨가 큰데", "실화인지 의심이 들 정도로 황당한 뉴스다", "대놓고 죽으라고 저주했네. 정상이 아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혀를 내둘렀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