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2억 로또 당첨 후 아내에게 이체했는데... 소름

입력 2022.11.22 07:35  수정 2022.11.22 14:07
2억 로또 당첨 후 아내에게 이체했는데... 소름
복권 당첨금을 가지고 불륜남과 달아난 아내를 고소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은 마니트와 그의 가족. (the thiger 갈무리)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태국의 한 남성이 600만 밧(약 2억2000만 원) 로또에 당첨됐지만 아내가 불륜남과 복권 당첨금을 가지고 달아나 무일푼이 됐다고 20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 현지 언론 타이거 등 외신이 보도했다.

태국 로이엣에 거주하는 마니트(49)는 지난 1일 복권 1등에 당첨되면서 600만 밧(약 2억2000만원)을 획득했다. 마니트는 기쁜 마음에 받은 당첨금을 아내 앙카나랏(45)의 은행 계좌로 이체했다.

그는 당첨금 중 100만 밧을 지역 불교 사원에 기부한 후 가족에게도 나눠 줄 예정이었다. 이에 몇몇 친구들과 가족들을 초대해 사원 기부 축하 행사를 개최했다.

축하 행사에 낯선 사람이 있어 의아해 하는 그를 보고 아내인 앙카나랏은 친척이라고 둘러댔다. 하지만 그는 친척이 아닌 아내의 내연남인 것으로 밝혀졌고 이후 아내는 그와 함께 도망쳤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마니트는 경찰에 아내를 고소했다. 그는 아내 앙카나랏과 26년 동안 함께 생활해왔으며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두었다.

충격을 받은 마니트는 현금을 되찾기 위해 경찰에 신고했다."
마니트의 아들은 "어머니의 바람을 알고 있었다"고 경찰에 말했다. 아들은 어머니가 도망친 직후 연락을 해 어머니가 집에서 약 268km 떨어진 '농카이'로 이사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아들은 그 대화 이후 어머니가 휴대전화를 꺼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은행 계좌가 앙카나랏 소유이기 때문에 마니트의 당첨금을 되찾는 것을 도와줄 수 없다고 전했다.

심지어 이 들은 법적으로 결혼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가 앙카나랏에게 돈을 선물한 것처럼 됐다.

경찰은 가족들이 그녀에게 연락할 방법을 찾아 정중하게 돈을 돌려줄 것을 요청하라고 권했다.

마니트는 아내가 돈을 가지고 돌아오도록 설득하기 위해 태국 언론에 그의 이야기를 전달하기로 결심했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2021년 태국의 1인당 국민 총소득은 7260 달러(약 983만원)으로 마니트의 당첨금은 그가 족히 20년은 여유롭게 살 수 있을 만큼 큰 금액인 것으로 알려졌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