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원희룡, 사우디 몇조원대 프로젝트 관련 "2월이면..."

입력 2022.11.21 16:28  수정 2022.11.21 17:47
원희룡, 사우디 몇조원대 프로젝트 관련 "2월이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 기자단과 감담회를 열고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내한 성과를 비롯한 주요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2.11.21/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세종=뉴스1) 금준혁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내년 초까지 수 조원대의 사우디 아라비아 관련 수주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원 장관은 21일 오후 기자단을 만나 "12월, 늦어도 1~2월께 몇조원대 프로젝트가 수주되거나 양해각서(MOU)를 넘어간 구체적 체결을 맺거나 정부 간에 그걸 만들 행사가 마련될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검증된 건설 인프라를 기반으로 방산, 원전, 에너지 그리고 문화관광을 놓고 국가차원의 빅딜을 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며 "사우디가 필요로 하는 것은 전방위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중 요격 시스템이나 지대지미사일 시스템 등에 대해 사우디가 네 가지 정도 무기 체계를 지목했다"며 "폴란드가 우리나라에 요구하는 것 이상 적극적인 것 갖고 방산협력을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원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제시한 개념은 공동개발, 공동생산이라는 무기체계차원 결합으로 사우디 방위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한국이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며 "개별 무기, 무기시스템을 파는것과 다른 차원이다"고 덧붙였다.

또 원전에 대해서도 "현재 우리나라, 프랑스, 중국, 러시아 이렇게 예비 접촉단계다"라며 "(원전) 비확산을 반영해야 한다는 국제기구 내지는 미국의 입장이 있어 해결될 문제가 있는 상태지만 원전협력에 매우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내년 초에 사우디 교통부 장관을 초청하고 그 전에 모빌리티와 관련된 정부차원의 프로젝트와 기업 취합해놓은 상태에서 (장관이 오면) 교통물류 부분의 구체적인 진도를 나갈 수 있게 진행할 생각이다"며 "적절할 때 사우디로 재출장을 가고 정부가 소통 및 지휘체계를 갖출 것이다"고 부연했다.

원 장관은 사우디 출장 직후 방문한 인도네시아 관련 성과도 설명했다. 그는 "인도네시아가 중국 이상의 고도성장률 보이고 있다"며 "자동차, 에너지, 신수도, 교통시스템과 특히 철도가 인도네시아와 진행되는 부분으로 후속작업이 나올 것 같다"고 전했다.


다만 과거 실패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원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도 사우디를 방문했는데 그때 체결 MOU의 실제 본계약 체결은 50%밖에 안 된다"며 "국내기업끼리도 제살깎아먹기, 경쟁 헐뜯기 등 기업의 도를 넘은 행태가 나와 대부분 손해를 보고 철수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보장과 약속을 뒷받침해 진도를 나가야 한다"며 쓰라렸던 경험을 교훈 삼아서 해외건설 2.0 나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