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한가인 "신혼 때 남편 연정훈과 새벽 4시까지..."

입력 2022.11.21 10:05  수정 2022.11.21 13:39
한가인 "신혼 때 남편 연정훈과 새벽 4시까지..."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한가인이 남편이자 동료 배우인 연정훈과 남 뒷담화할 때 잘 맞는다고 이야기했다.

20일 오후 9시5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한가인이 스튜디오(촬영실)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는 시청률 14.9%(전국 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이날 배우 한가인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녀는 남편 연정훈이 외출하고 집에 들어오면 자신을 보며 "눈 정화 좀 해야겠다"라고 말한다며, 20년째 아내 바보임을 고백했다. 또한, 이처럼 오랫동안 남편이 아내를 사랑하게 만드는 그녀만의 밀당법으로 "3일은 쌀쌀 맞게 대하고 4일은 세상 잘해주고 애교도 부린다"며 '삼한사온법'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서장훈은 "한가인이니까 가능한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가인은 "남편과 잘 맞을 때는 언제냐"라는 질문에 "남편과 1부터 100까지 완전 다르다, 식성 성격도 180도 다르다"라며 "근데 제일 잘 맞을 때가 남 뒷담화 할 때 기가 막히게 맞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신혼 때는 침대에 누워서 뒷담화하다가 새벽 3~4시까지 남 욕을 하다가 잤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본인이 좀 예쁘다는 걸 언제 알았냐"라는 질문에는 "전 대학생 때 알았다, 고등학교 때 방송국에서 뉴스 인터뷰를 왔었다, 근데 반 친구들이 '현주 예쁘니까 시키자'라고 해서 인터뷰를 했고, 나중에 내가 TV에 나오면 자료 화면으로 쓰이지 않을까 라고 생각을 했었다"라고 답했다.

또 "한가인씨가 공부도 잘했다. 수능 400점 만점에 384점을 받았다"라고 하자, 한가인은 "원래는 380점인데 1점씩 1점씩 올라서 384점이 됐다, 근데 굳이 정정할 필요가 없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 장면은 이날 18.7%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한가인은 공부 비결로 "학창 시절 수업 시간 내내 딴 짓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녀들도 똑똑하냐"라는 질문에 "첫째가 똑똑하다, 집중력도 좋고 책도 많이 읽는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첫 사랑에 대한 질문에도 "대학교 때 소개팅을 했던 분이 첫사랑이 아닐까 싶다, 6개월 넘게 사귀었던 거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