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수능 영어지문 읽지도 않고 답을..." 논란의 23번

입력 2022.11.21 08:24  수정 2022.11.21 14:56
"수능 영어지문 읽지도 않고 답을..." 논란의 23번
2023학년도 수능 영어 영역 23번 문항(왼쪽 사진)과 대형 입시학원의 스타강사 A씨가 배포한 모의고사 문항.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민일보

[파이낸셜뉴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 영역에서 대형 입시학원의 사설모의고사 문제와 거의 흡사한 지문이 출제됐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교육계에 따르면 올해 수능 영어 영역 23번 문제 지문이 대형 입시학원의 스타강사 A씨가 수능 직전 제공한 모의고사 문제 지문과 거의 흡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해당 지문은 미국의 법학자이자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로 알려진 캐스 선스타인씨의 저서 Too Much Information' 에서 발췌된 내용이다.

논란이 된 영어 23번은 주어진 지문을 읽고 주제로 가장 적절한 것을 찾는 문제로, 3점이 배점됐다.

A씨가 수강생들에게 배포한 사설 모의고사 문제와 비교하면, 일부 조사와 문장 등에서 차이가 있을 뿐 지문 대부분은 거의 유사했다. 이 때문에 일부 수험생들은 A씨의 강의를 들은 수험생들이 훨씬 더 유리한 입장에서 시험을 본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문제, 정답 이의신청 게시판에는 "사회적으로 이 시험으로 인생을 걸어야 하는 수많은 수험생들의 등에 칼을 꼽는 행위" "A씨의 강의를 들은 학생들은 지문을 읽지도 않고 정답을 골랐다고 한다" "40만 수헝샘들을 기만하는 행위다.
평가원이 대형 입시학원을 홍보해주는 것밖에 더되지 않느냐"는 글이 게재됐다.

힌편 평가원은 수능 당일인 지난 17일 수능 출제오류 방지 등을 위해 검토위원을 대폭 늘리고 출제기간을 3일 연장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설 모의고사와 흡사한 문제가 출제되면서 질타를 피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