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터널에서 트럭 들이받은 SM6, 운전자는..

입력 2022.11.19 09:30  수정 2022.11.19 13:56
터널에서 트럭 들이받은 SM6, 운전자는..
19일 오전 0시35분쯤 전남 장성군 진원면 못재터널(장성방면) 내부에서 차량 화재가 발생, 터널에 연기가 가득차 있다. (장성 소방 제공) 2022.11.19/뉴스1


(장성=뉴스1) 이승현 기자 = 새벽시간 만취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장성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A씨(3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35분쯤 장성군 진원면 못재터널(장성방면)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앞서 가던 3.5톤 트럭을 들이받았고 이후 A씨의 sm6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조사 결과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1%로 면허취소수치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