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北김정은 손 잡고 나타난 소녀, 알고 보니...

입력 2022.11.19 08:05  수정 2022.11.19 11:42
北김정은 손 잡고 나타난 소녀, 알고 보니...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의 시험발사를 지휘했다고 19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김 총비서가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번 ICBM 발사장에는 김 총비서의 딸(사진 오른쪽)도 동행했다. 북한이 김 총비서의 자녀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北김정은 손 잡고 나타난 소녀, 알고 보니...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딸을 전격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 총비서가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지휘했다고 보도하며 그가 딸과 함께 발사 현장을 찾은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北김정은 손 잡고 나타난 소녀, 알고 보니...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딸을 전격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 총비서가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지휘했다고 보도하며 그가 딸과 함께 발사 현장을 찾은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오른쪽 하단 사진의 하얀 점퍼를 입은 인물이 김 총비서의 딸이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최소망 서재준 기자 =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자녀를 처음으로 전격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 총비서가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지휘했다고 보도하며 김 총비서가 딸의 손을 잡고 발사 현장을 찾은 모습을 공개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공화국 핵무력 강화에서 중대한 이정표로 되는 역사적인 중요 전략무기 시험발사장에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리설주)와 함께 몸소 나오셨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의 딸의 이름 등 자세한 신상명세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의 딸은 김 총비서의 손은 잡고 밝은 표정으로 ICBM인 '화성포-17형' 앞에서 사진을 찍거나 미사일이 날아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등 발사 과정 전반을 함께 했다.

김 총비서는 슬하에 두 명의 딸과 한 명의 아들을 둔 것으로 알려졌으나 북한 당국이나 우리 정보 당국이 이를 확인한 바는 없다.

2009년 결혼한 것으로 알려진 김 총비서와 리설주 여사는 각각 2010년과 2013년, 2017년에 세 명의 자녀를 얻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2013년 북한을 방문한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인 데니스 로드먼은 영국 가디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김정은의 딸 주애를 만났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로드먼은 '김주애'가 김 총비서 부부의 둘째라고 언급했다.

이날 노동신문을 통해 얼굴이 공개된 김 총비서의 딸이 '주애'인지, 몇 번째 자녀인지도 구체적으로 파악되진 않는다.

지난 9월 북한의 정권수립일 74주년 기념행사에서 각별한 '챙김'을 받으며 김 총비서 내외의 딸로 지목되기도 했던 아이와는 일단 다른 인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