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히딩크 감독 고(故) 유상철 묘소 찾아 "계속 경기에 뛰고 싶다던 그..."

입력 2022.11.18 13:58  수정 2022.11.19 18:43
히딩크 감독 고(故) 유상철 묘소 찾아 "계속 경기에 뛰고 싶다던 그..."
사진 제공=MBC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거스 히딩크 감독이 고(故) 유상철 선수의 묘소를 찾았다.

오는 18일과 19일 오후 8시40분 방송되는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으로 제작한 특집 아카이브 다큐멘터리 MBC '그때 나도 거기 있었다'에는 유상철 선수 묘소를 찾은 히딩크 감독의 이야기가 담긴다.

'그때 나도 거기 있었다'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2002 한일월드컵'이 한국 축구에 가져온 변화와 성장 기록을 돌아보는 3부작 특집 다큐멘터리로 지난 12을 처음 방송됐다.

지난 6월 진행된 녹화에서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었던 히딩크 감독은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한국을 방문했다. 오래된 제자 유상철의 묘소 방문한 히딩크는 그에게 애틋한 인사를 건네며 그와 함께했던 시간들을 추억했다.

특히 히딩크는 고 유상철 선수를 떠올릴 때마다 특별했던 한 경기의 장면이 생각난다고 했다. 그는 2001년 6월 컨페더레이션스컵 멕시코전에서 코뼈가 주저앉은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고 "계속 경기에 뛰고 싶다" 던 그를 떠올리며, 히딩크는 먼저 간 제자의 용기 있던 삶에 감사의 꽃다발을 건넸다.

이어 월드컵 4강 진출을 앞둔 이탈리아와 16강전에서 큰 활약을 보여준 안정환, 최진철 선수가 출연해 기억을 나눈다. 당시 이탈리아의 비에리 선수를 전격 마크했던 최진철은 비에리 선수와의 헤딩 경합 순간을 설명하며 이탈리아팀 유니폼(제복)에 얽힌 재미난 사연도 공개한다. 안정환은 골든골 당시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면서 슬로비디오를 보듯 당시 골든골 상황을 자세히 묘사한다.

배우 문소리와 가수 이승윤도 출연해 월드컵에 관한 특별한 후일담을 들려준다. 특히 문소리는 홍명보 선수와의 특별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당대 최고의 스타 배우였던 문소리가 홍명보 앞에서 맥주만 주구장창 들이켠 수줍은 추억이 본 다큐를 통해 처음 공개된다. 당시 중학생이었던 가수 이승윤도 서울의 한 극장에서 16강전을 지켜봤던 이색 경험을 전한다.

한편 전 축구인 유상철은 지난 2019년 췌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2021년 6월 세상을 떠났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