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보 손흥민, 카타르 월드컵 파워랭킹 50명 중 무려...

입력 2022.11.17 13:42  수정 2022.11.17 15:54
국보 손흥민, 카타르 월드컵 파워랭킹 50명 중 무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 훈련하고 있다. 2022.11.1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벤투호의 주장인 손흥민(토트넘)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파워 랭킹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파워 랭킹 50을 선정했는데 손흥민을 13위로 꼽았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파워 랭킹 37위였던 손흥민은 무려 24계단이 상승했다. H조에 속한 4개 팀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며 아시아 선수 중 유일하게 5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러시아 월드컵 이후 손흥민의 활약을 돌아보면 순위 상승은 놀랍지 않다. 손흥민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활약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지난 4시즌 동안 꾸준히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2021-22시즌에는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2019-20, 2020-21시즌에는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도움을 작성하기도 했다.

매체는 "한국은 최근 훌륭한 선수를 많이 배출했는데 손흥민이 여전히 조국의 희망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다. 손흥민이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안와골절 수술을 받는다는 소식에 한국 팬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이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 등 강한 팀들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손흥민이 반드시 최고의 몸 상태로 복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첫 상대인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손흥민의 바로 뒤인 14위에 자리했다.

포르투갈의 베르나르두 실바와 주앙 칸셀루(이상 맨체스터 시티)가 각각 16위, 17위를 마크했다. 4년 전 파워 랭킹 2위였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위로 순위가 크게 떨어졌다.


가나에서는 단 1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체 랭킹 1위는 프랑스의 에이스 킬리언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선정됐다. 그 뒤를 카림 벤제마(프랑스·레알 마드리드), 케빈 데 브라위너(벨기에·맨체스터 시티),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파리 생제르맹),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바르셀로나), 네이마르(브라질·파리 생제르맹),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레알 마드리드)가 따랐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