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故 김자옥 사망 8주기…아직도 그리운 '공주님'

입력 2022.11.16 08:32  수정 2022.11.16 17:52
故 김자옥 사망 8주기…아직도 그리운 '공주님'
김자옥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고(故) 김자옥이 사망 8주기를 맞았다.

김자옥은 지난 2014년 11월16일 폐암 투병 끝에 6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았으나, 이후 폐로 전이된 뒤 치료해오다 숨을 거뒀다.


1970년 MBC 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고인은 드라마 '한중록', '수선화', '양반', '들장미', '내일이면', '토마토', '내 이름은 김삼순'과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 '지붕 뚫고 하이킥', 영화 'O양의 아파트', '가을비 우산 속에' 등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또한 1996년에는 MBC 코미디 프로그램인 '오늘은 좋은 날'에서 공부병 여고생 콘셉트 캐릭터(특성)를 히트시켰으며, 이후 태진아의 권유로 가수로 데뷔해 '공주는 외로워'라는 곡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또한 2013년에는 tvN 예능 '꽃보다 누나'에 출연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