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포격 쏟아지는데..." 러 징집병 수백명 숨진 참혹한 전시 상황

입력 2022.11.08 13:19  수정 2022.11.08 13:40
"포격 쏟아지는데..." 러 징집병 수백명 숨진 참혹한 전시 상황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의 바크무트 전선에서 병사가 러시아 군을 향해 박격포를 발사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포격 쏟아지는데..." 러 징집병 수백명 숨진 참혹한 전시 상황
1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이지움에서 병사가 석양 아래 파괴된 탱크로 걸어 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눈앞에서 사람이 찢어졌다. 지옥이었다"

러시아 징집병으로 우크라이나전에 참전한 알렉세이 아가포노프는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참담한 경험을 고백했다.

아가포노프는 지난달 16일 러시아 남서부 도시인 보로네시에서 570명의 다른 징집병들과 함께 소집됐다. 그는 지난 1일 루한스크 지역의 한 대대에 배치된 지 수시간 만에 삽을 건네받고 밤새 참호를 파라는 명령을 받았다.

삽이 부족해 동료들과 함께 교대로 땅을 파던 아가포노프는 이튿날 새벽 부대 위에 포탄이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동작을 멈췄다.

아가포노프는 우크라이나 무인기가 하늘을 나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후 몇 시간 동안 포격이 쏟아졌다고 한다.

그는 "내 앞에서 사람들이 찢어지는 걸 봤다. 부대 대부분이 사라지고 파괴됐다"면서 "지옥 같았다"고 회고했다.

더 그를 절망하게 한 건, 포격이 시작되기 직전에 부대 지휘관이 병사들을 버렸다는 것이다. 결국 그는 동료 병사 12명과 함께 러시아의 통제 하에 있는 마을로 후퇴했다.

아가포노프의 추정에 따르면, 그와 함께 징집된 570명 가운데 우크라이나의 공격에서 살아남은 이들은 130명에 불과하다.

그는 "살아남은 많은 사람들이 (포격) 이후 정신을 잃고 있다"며 "아무도 전장으로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가디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반격을 막기 위해 가장 치열한 전선에 징집병 수백 명을 무작정 몰아넣고, 이들을 보호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러시아인 생존 병사는 "우리는 (적군의 공격에) 완전히 노출됐고 무엇을 해야 할줄도 몰랐다"며 "수백 명이 죽었다. 2주 동안 군사훈련을 받았어도 우리는 이런 상황에 대비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탐사보도매체 베르스트카는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을 경험한 또다른 러시아 군인 니콜라이 보로닌을 인터뷰했다. 보로닌은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사방에 팔다리가 널려 있었다. 우리가 참호를 파는 데 썼던 삽들은 죽은 사람들을 묻는 데 사용됐다"고 증언했다.

지난 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부분 동원령을 통해 31만8000명을 소집했다고 과시했다.


그러나 미국 싱크탱크 전쟁연구소(ISW)에 따르면, 그의 동원령은 지금까지 러시아에 이렇다 할 이점을 가져다주지 못했다.

ISW는 러시아가 병력을 낭비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방어를 극복할 수 있을 만큼 큰 병력을 모으려면 충분히 훈련된 병력이 도착할 때까지 기다려야 했고, 그랬다면 더 많은 성공을 거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7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동부 격전지인 도네츠크에서 매일 러시아 병사 수백 명이 숨지고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