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몸무게 2배’ 종양 달고 태어난 미숙아, 수술 후 근황은...

입력 2022.11.08 07:54  수정 2022.11.08 17:05
‘몸무게 2배’ 종양 달고 태어난 미숙아, 수술 후 근황은...
2kg 크기에 달하는 종양을 달고 태어난 세일러 톰슨. 출처=메이터 성모 병원 뉴욕포스트

[파이낸셜뉴스] 몸무게의 약 2배 크기에 달하는 종양을 달고 태어난 아이가 제거 수술 후 건강하게 생존해 화제다.

6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에 있는 메이터 성모 병원에서 지난 8월 미숙아 세일러 톰슨이 태어났다. 예정일보다 3개월 일찍 세상으로 나온 아기의 몸무게는 1.025㎏에 불과했다. 가장 큰 문제는 세일러의 꼬리뼈 부분에 달린 약 2㎏ 크기의 거대 종양이었다.

병원 측은 톰슨 꼬리뼈에 있던 종양이 신생아의 골반과 복부 등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의료진 25명은 톰슨이 세상에 나오자마자 종양 제거 수술에 돌입, 6시간 만에 종양을 떼 냈다.

살리시 쿠마르 산부인과 교수는 “이 종양은 현재까지 우리 병원에서 발견된 신생아 종양 중 가장 거대했다”며 “세일러의 심장으로 혈액을 공급하는 많은 혈관들이 종양에 있었던 만큼, 수술 과정은 어렵고 복잡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아에게서 종양이 자라는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여아에게 발생할 가능성이 남아보다 4배 정도 높다”고 덧붙였다.


‘몸무게 2배’ 종양 달고 태어난 미숙아, 수술 후 근황은...
종양제거수술 후 회복 중인 신생아 톰슨. 출처=세븐뉴스 오스트레일리아 유튜브 채널 캡처


리처드 모슬링 산부인과 박사도 “통상 세일러와 같은 상황에 놓인 신생아가 생존할 확률은 25~40%에 불과하다”며 “우리 의료진의 전문성과 기술력으로 세일러를 성공적으로 살릴 수 있었고 기적과도 같은 일”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세일러는 몸무게가 3㎏에 이를 정도로 건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세일러의 어머니 레이첼은 “세일러는 의지가 강한 꼬마 투사”라며 “딸을 품 안에 안을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특별하다”고 말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