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인천 소청도서 해병대 하사 총상 입은 채 사망, 발견 당시...

입력 2022.11.07 15:40  수정 2022.11.07 16:49
인천 소청도서 해병대 하사 총상 입은 채 사망, 발견 당시...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 소청도에서 야간 당직근무를 하던 20대 하사 1명이 총상을 입고 숨졌다.

7일 해병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5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에서 상황실 근무자인 20대 남성 A하사가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A하사는 이날 함께 근무하던 동료가 총성을 듣고, 인근을 수색하다가 오전 6시10분께 군 부대 건물 외곽 실외에서 발견해 군 당국에 알렸다. 발견 당시 A하사 신체에서는 총상이 확인됐고, 주위에 K2총기가 남겨져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조사 결과 A하사는 이 부대에 6개월 전부터 근무를 해왔으며, 사고 당일에는 이날 자정무렵부터 오전까지 야간당직 근무를 하면서 동료와 함께 이원체계로 총기관리까지 맡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A하사가 사고 당시 홀로 건물 외곽 쪽으로 가는 장면을 확보한 상태다.

군은 사고 발생 직후 유족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 또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A하사의 총기 소지부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