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2세 스트레스 받지마" 박경림 말에 박수홍 깜짝 고백 "아내와..."

입력 2022.11.05 08:15  수정 2022.11.06 17:22
"2세 스트레스 받지마" 박경림 말에 박수홍 깜짝 고백 "아내와..."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 박수홍이 2세 계획을 깜짝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박수홍이 30년 지기 박경림을 초대, 맛있는 음식을 대접했다.

이날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이에게 "아빠가 중요한 사람을 초대했다"며 "영화계 거물"이라고 말했다. 박수홍이 초대한 손님의 정체는 박경림이었다.

두 사람은 연예인과 팬으로 만난 후 '착각의 늪' 신드롬(증후군)을 일으킨 박고테 프로젝트를 비롯해 다양한 방송 활동을 함께 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두 사람을 두고 '국민 남매'라는 애칭이 생기기도 했다.

박수홍은 박경림을 위해 '밥도둑'인 개조개 볶음을 만들었다. 이때 박경림이 맛있는 파김치와 참기름을 들고 나타났다. 이어 박수홍은 박경림과의 추억이 담긴 해물콩나물잡채와 귀한 음식 검은 돌장어 삼합을 만들었다. 작은 것 하나도 박경림의 취향을 배려하는 박수홍의 세심한 면모가 빛났다.

이어 박수홍과 박경림은 박고테 프로젝트, 연애 프로그램 진행 등 함께했던 추억 보따리를 풀어놓기 시작했다. 박수홍의 장난도 찰떡같이 받아주는 박경림을 보며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합이 잘 맞는다"고 감탄했다.

자연스럽게 두 사람은 박수홍의 신혼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박경림은 박수홍이 결혼 후 많이 좋아 보인다며 "(박수홍의 아내가) 긍정적인 사람이라 정말 다행"이라며 함께 기뻐했다. 또 혹시 2세에 대한 이야기를 듣더라도 스트레스받지 말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때 박수홍이 깜짝 고백을 했다. 박수홍은 "아내와 병원에서 검사를 했다"며 "(2세)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것.

그런가 하면 이날 박수홍은 박경림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조심스럽게 표현했다. 박수홍은 힘든 시기 박경림이 밤새 전화 통화로 위로해주고, 명절 때 갈 곳이 없을까 봐 명절 음식을 챙겨줬다고 고백했다.
이어 "박경림은 내 친여동생"이라며 "정말 고맙다, 진심이다, 꼭 잊지 않고 갚으면서 살게"라고 전했다. 박경림 역시 "(박수홍) 존재 자체가 내게는 힘"이라고 화답하며 박수홍에게 용기를 북돋웠다.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