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수심 20㎝ 욕조에서 목욕하던 5세 여아 사망, 아빠는..

입력 2022.11.04 05:40  수정 2022.11.10 10:15
수심 20㎝ 욕조에서 목욕하던 5세 여아 사망, 아빠는..
뉴스1

[파이낸셜뉴스] 경북 문경시의 한 아파트에서 다섯 살 여아가 욕조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문경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9분쯤 문경의 한 아파트에서 A양이 욕조에 빠져 의식을 잃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는 심정지 상태인 A양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며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A양은 끝내 숨을 거뒀다.

사고 당시 A양은 동생 B(3)양과 목욕하던 중이었다.
사고 당시 욕조에 받은 물은 약 20㎝ 높이였고, A양의 아버지는 자녀들을 씻긴 뒤 물놀이를 하도록 한 후 늦은 저녁을 먹기 위해 잠시 거실로 나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아동학대 흔적이나 정황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의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과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