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이태원 참사로 떠난 배우 이지한 母 묵직한 한방 "국무총리 아들이..."

입력 2022.11.03 10:08  수정 2022.11.03 15:38
이태원 참사로 떠난 배우 이지한 母 묵직한 한방 "국무총리 아들이..."
MBC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태원 참사로 유명을 달리한 배우 고(故) 이지한의 어머니가 아들의 유품을 안고 오열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MBC 뉴스데스크'는 이태원 사고로 발생한 유실물 보관소 현장을 찾은 이지한의 어머니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지한의 어머니는 아들의 신발을 품에 안고 나와 취재진 앞에서 "어떡하냐, 한덕수 국무총리 아들이 112에 전화했으면 수백명의 경찰들이 동원됐겠죠, 일반 사람들이 전화한다고 112가 무시하나"라며 울분을 토했다.

장례식장에서 이지한의 어머니는 "병원을 돌아다니다가 시체로 왔다, 그래서 내가 인공호흡을 했는데 안 일어나"라며 "(아들은) 너무 예쁘거든요, 내 보물이거든요"라면서 오열했다.

앞서 이지한은 지난 10월29일 이태원에서 벌어진 압사 참사로 사망했다.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 측은 이튿날 "이지한 배우가 하늘의 별이 되어 우리 곁을 떠나게 됐다"라며 "슬픈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되어 비통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비보로 인해 깊은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과 이지한 배우를 사랑하고 아끼며 함께 슬퍼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가슴 깊이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지한 배우는 모두에게 다정하고 따뜻한 친구였다"라며 "늘 환히 웃으며 씩씩하게 인사를 건네주던 한없이 밝고 순수했던 이지한 배우의 모습이 눈에 선하며, 더 이상 이를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도무지 믿기지 않는다"라고 먹먹한 심경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지한이 최근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에 캐스팅되어 지상파 데뷔를 앞두고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지한은 최근까지도 촬영을 진행해 왔지만 이태원 압사 참사로 인해 유명을 달리 했다.
'꼭두의 계절' 출연진과 제작진은 촬영을 중단하고 이지한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한편 이지한은 지난 2017년 방송된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웹드라마 '오늘도 남현한 하루'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