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사람이 죽고 있어요. 제발, 돌아가주세요" 경찰관 처절하게 외쳤지만...

입력 2022.11.01 08:17  수정 2022.11.01 17:15
"사람이 죽고 있어요. 제발, 돌아가주세요" 경찰관 처절하게 외쳤지만...
이태원 사고 현장에서 혼자 고군분투한 경찰관. 출처=온라인커뮤니티

[파이낸셜뉴스] 이태원 참사 현장 근처에서 한 경찰이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혼자 고군분투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영상에서 이 경찰은 목이 다 쉬도록 "사람이 죽고 있다. 돌아가라"고 외쳤다.

지난 31일 유튜브 '니꼬라지TV' 채널에는 이태원에서 압사 사고가 벌어진 현장에서 경찰관을 찍은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수백명의 인파로 혼잡한 거리에서 한 경찰관이 시민들의 통행을 정리하고 있다. 거리는 곳곳에서 틀어놓은 음악 소리와 사람들의 목소리가 더해져 의사소통이 이뤄지기 힘들 정도로 시끄러웠다.

"사람이 죽고 있어요. 제발, 돌아가주세요" 경찰관 처절하게 외쳤지만...
“도와주세요, 제발…사람이 죽고 있어요” 경찰관의 처절한 외침


이곳에서 경찰관은 확성기는커녕 호루라기 하나 없이 시민들을 향해 이동하라고 목이 터져라 외쳤다. 그는 한쪽 방향을 가르키면서 시민들에게 “안돼요! 가면 안돼요! 다 빠지세요 얼른!”이라고 제지했다.

땀 범벅이 돼 사람들을 둘러보며 “도와주세요. 제발”이라고 애원했다. 잠시 후 한 외국인이 방향을 틀어 사고 현장 쪽으로 이동하려 하자 “반대 방향”이라며 가로 막았다. 그가 연이어 “선생님들 도와주세요” “앞으로 가주세요” “제발 따라 주세요” 등의 외침을 반복했지만 소용없었다.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자 이 경찰관은 더 큰 목소리로 “여러분 사람이 죽고 있어요. 다 이쪽으로. 제발 도와주세요”라며 처절하게 소리쳤다. 하지만 상가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소리와 사람들 말소리가 섞여 경찰관 목소리는 잘 들리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도 이 경찰관은 포기하지 않고 “이쪽으로!”라고 연신 외쳤다. 하도 소리를 지른 탓에 목소리가 다 쉬었지만 멈추지 않았다.

"사람이 죽고 있어요. 제발, 돌아가주세요" 경찰관 처절하게 외쳤지만...
이태원 사고 현장에서 혼자 고군분투한 경찰관 영상을 본 시민들의 반응.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이 영상을 본 많은 누리꾼은 “진정한 영웅이다” “표정에서 절심함이 느껴진다” “경찰관의 외침으로 발길을 돌린 시민들은 목숨을 구했을 것이다” “사고 사망 영상보다 이 경찰관 영상이 더 눈물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