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브리핑하면서 손 떠는 용산소방서장 화제 "평생.."

입력 2022.10.31 08:53  수정 2022.10.31 10:14
브리핑하면서 손 떠는 용산소방서장 화제 "평생.."
(KBS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평생 구조하며 사신 분인데도…떨리는 손이 사태의 심각성 말해준다."

서울 이태원 참사 당일 현장을 지휘한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이 긴급 브리핑 중 손을 벌벌 떠는 모습이 포착돼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지난 30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 떠시는 용산소방서장님'이라는 제목으로 최 서장이 언론 브리핑하는 움짤(움직이는 사진)이 올라와 빠르게 퍼졌다.

당시 최 서장은 브리핑을 통해 사상자 집계와 현장 수습 상황 등 구체적인 피해 현황을 발표했고,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은 KBS 뉴스 보도를 갈무리한 것이다.

최 서장은 사망자가 속속 늘어나는 상황에서 "지금은 구호가 우선"이라면서도 인근에서 소란 피우는 일부 시민을 향해 "조용히 하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누리꾼들이 주목한 건 침착하게 현장 상황을 전달하던 최 서장의 목소리와 달리 마이크를 쥔 채 크게 떨고 있는 손이었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평생 구조하며 사신 분인데도….", "침착하게 브리핑을 해주고 계시지만 떨리는 손이 심각성을 말해준다", "베테랑(노련자)에게도 두려운 현장이다. 고생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난다", "자식 같은 아이들의 비극을 마주했는데 손만 떨렸겠나", "늘 극한의 상황에 부닥치는 이들에게도 무섭고 두려운 상황이었을 것", "묵묵히 최선을 다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이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린 글이 누리꾼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그는 "눈앞에서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한 분이라도 더 살리려고 안간힘 썼지만 살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아비규환 현장 상황과 사망자들 시신이 아직도 머리에서 떠나질 않는다"고 했다.
동시에 경찰, 소방, 의료진 그리고 시민을 향해 감사하다면서 사상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소방관, 경찰관님들 최선을 다했으니 마음의 짐 갖지 마세요"라며 현장 구조인력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증상을 우려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