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이태원 참사 몇시간 전 현장에 있었던 개그맨 "안 믿겨"

입력 2022.10.31 08:53  수정 2022.10.31 14:26
이태원 참사 몇시간 전 현장에 있었던 개그맨 "안 믿겨"
개그맨 김영철ⓒ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개그맨 김영철이 이태원 압사 참사에 황망한 마음을 전했다.

31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 김영철은 "저도 토요일(29일) 촬영이 있어서 그날 (오후) 8시쯤 이태원에서 짧게 촬영을 진행하고 철수를 했다"라며 "몇 시간 전 그 자리에 있었어서 더 믿기지 않는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마음이 참 무거운 아침이다"라며 "(희생자들이) 그 길이 아닌 다른 길로 갔더라면이라고 별의별 생각이 들고, 생각하면 가슴에 통증이 느껴질 정도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영철은 "2022년 10월 잊지 못할 깊은 상처로 남게 되겠다"라고 희생자들에 대해 먹먹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지난 29일 오후 10시15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핼러윈을 앞두고 밀집한 인파가 넘어지면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인해 31일 오전 8시 기준 총 154명(남성 56명, 여성 98명)이 사망하고, 149명이 부상을 입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