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윤 대통령 욕설 논란에 입 연 이재명 "길을 잘못 들면..."

입력 2022.09.23 10:59  수정 2022.09.23 13:49
윤 대통령 욕설 논란에 입 연 이재명 "길을 잘못 들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및 욕설 논란에 대해 "국민들은 망신살,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어디 지나갈 때마다 언론인 여러분들이 이 문제에 대해 한 마디 해달라는 요청을 많이 하지만,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며 "또 다른 길을 찾아서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환담'에 대해 "48초 동안 통역하고 그 많은 얘기를 실제로 했겠느냐. 우리 국민들이 상식 가지고 합리적인 판단하시는 분 아니냐"며 "국민을 속이면 안 된다.
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또 "외교는 총성 없는 정쟁이라고 하는데 왜 이렇게 부실하게 준비하냐. 준비도 부실, 내용도 부실, 사후대처도 매우 부실했다"며 "국민의 생명 놓고 하는 외교 전쟁에서 최소한의 진정성과 진지함을 유지하기를 다시 한번 권고 드린다"고 나무랐다.

아울러 전날 당론으로 채택한 '초부자 감세 저지'에 대해서도 "저희가 더 낫게 만드는 건 국민의힘 반대로 어렵겠지만, 더 나쁘게 만드는 건 막을 수 있다"며 "퇴행은 막을 수 있다는 걸 확실히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