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추석 빌라 모녀 사망 사건, 강력한 타살 정황이...몸에...

입력 2022.09.22 15:12  수정 2022.09.22 15:39
추석 빌라 모녀 사망 사건, 강력한 타살 정황이...몸에...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부산의 한 빌라에서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타살 정황을 발견해 범죄 피해 가능성을 두고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낮 12시 49분께 부산진구 한 빌라에서 40대 여성 A씨와 10대 딸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고, 근처에서는 흉기가 발견됐다. 숨진 A씨의 몸에서는 흉기에 찔린 흔적도 있었다. B양은 얼굴에 타박상 등을 입은 채 자신의 방에서 숨진 상태였다.

A씨와 B씨는 다른 방에서 잠을 자다 깬 10대 아들 C군에 의해 발견됐고, 이웃의 도움으로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수사 초기 극단적 선택 가능성 등을 염두에 뒀지만, 수사가 진행되면서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절도나 증거물 은폐 시도로 볼 수 있는 정황이 발견되면서다.

경찰은 숨진 A씨의 귀금속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또 B양의 휴대전화는 빌라 건물 밖에 버려져 있다가 수색 중에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의 정밀 감식을 국과수에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녀에 대한 국과수 부검에서 약물 의심 성분이 나왔다는 소견도 지난 21일 경찰에 전달돼 타살 가능성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범죄 의심 정황이 나온 만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