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신당역 살인 전주환 "정말 미친 짓"... 이수정 "속 빈 강정"

입력 2022.09.22 10:53  수정 2022.09.22 14:42
신당역 살인 전주환 "정말 미친 짓"... 이수정 "속 빈 강정"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2022.09.21.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이 “제가 정말 미친 짓을 했다”고 발언한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이를 두고 “속 빈 강정 같다”며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21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전주환이) 피해자한테 죄송해야 되는 상황인데 지금 (미친 짓이라고) 이야기하는 건 '유감이다, 그냥 이 사건 전체가 다 유감이다, 내 입장에서'라고 이야기하는 느낌이라 진정성이 없어 보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굉장히 치밀하고 이성적인 합리적 판단에 의한 계획살인을 해놓고 이제 와서 '미친 짓 했다'는 건 이해가 안 된다"면서 "언론을 대하는 태도, 노려보는 눈빛 등이 죄책감을 느끼고 정말 회개하는 자의 모습인지 궁금증이 든다"고 밝혔다.

신당역 살인 전주환 "정말 미친 짓"... 이수정 "속 빈 강정"
(출처=뉴시스/NEWSIS)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전주환은) 여성이 자신을 이 지경에 빠뜨린 문제 시작 지점 정도로 보는 것 같다. 자신이 한 짓에 대한 통찰이 전혀 없다"며 "본인이 불법행위를 하고 스토킹을 하고 위협하고 죽이겠다고 하는 행동에서 결국 이 지경까지 왔는데 결국 피해자 탓이라는 얘기로 들려서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경찰이 전주환의 범행동기를 '원망'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경찰이 어떻게 원망과 앙심도 구분 못하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단어 하나로 뉘앙스가 “완전히 달라진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경찰이 수사 과정 중에 아마 '원망 때문에 죽였느냐' 이렇게 물어보고 그 부분에 대해서 피의자가 시인을 한 것 같다. 그러다 보니 범행동기를 '원망 때문에 죽였다' 이렇게 발표한 것"이라며 "유감이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이건 앙심에 의한 사망이다. 정말 의지를 가지고 냉철한 판단으로 앙심을 품고 사람을 죽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찰의 언론 브리핑 방식도 지적하였다. 그는 “피의자의 자기 방어적 진술을 그냥 그대로 언론에 브리핑하는 현재의 브리핑 방식이 올바른 것인가”라 물으며 “그러다 보니 사회 문화적으로 스토킹에 대한 오인이 생긴다. 이것을 구애행위의 연장선으로 계속 보는 분들이 계신다”고 밝혔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