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홍준표는 둘 중 하나 죽어야 한다는데...박지원 曰 "너도..."

입력 2022.09.22 10:49  수정 2022.09.22 16:12
홍준표는 둘 중 하나 죽어야 한다는데...박지원 曰 "너도..."
박지원 전 국정원장.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안철수 의원과의 회동에서 “(이준석·윤핵관) 둘 중 하나는 죽어야 한다”고 발언한 가운데,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너도 살고 나도 살아야 정치”라고 맞받아쳤다.

홍 시장은 21일 안 의원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만나 현재 국민의힘 내분 사태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당이 빨리 정상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하면서 “서로 조롱 정치만 해 오는 걸 보고 저렇게 되면(갈라지면) 나중에 감정이 격해져서 봉합이 안 되고 통합이 안 된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홍 시장은 국민의힘이 “천신만고 끝에 정권을 잡았다”고 평가하면서도 “정권 잡고 나서 매일같이 한두 마디 툭툭 던지는 조롱 정치 속에서 모든 사안을 법원을 통해서 해결하려면 그건 정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홍준표는 둘 중 하나 죽어야 한다는데...박지원 曰 "너도..."
홍준표 대구시장이 21일 오전 대구시청 산격청사를 찾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 News1 공정식 기자 /사진=뉴스1
안 의원도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인데 이걸 법원에 갖고 간 것 자체가 잘못됐다”며 “빨리 결론을 내달라고 가처분 소송이 있는 것이다. 판사가 일부러 시간을 2주 끌었다는 것은 판사 마음에는 시간을 먼저 줄 테니까 정치적으로 해결해 달라라는 뜻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 전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시장이 “둘 중 하나는 죽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소개하며, “너도 살고 나도 살아야 정치다. 하나는 죽어야 한다면 이는 전쟁”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대북정책도 이와 같은 원리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전 원장은 "북한 핵이 너도 죽고 나도 죽자는 막무가내이기에 우리는 대화가 필요하다"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화에 초점을 맞춰 접근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이어 윤 대통령에게 이번 순방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올 것을 촉구했다. 그는 윤 대통령을 향해 “전기차 보조금도 꼭 해결하시기 바란다”고 말했으며, “한일정상회담은 성과는 기대하지 않지만 그래도 만나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