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해찬 "이재명은 굉장히 좋은 후보였는데..." 회고

입력 2022.09.22 08:28  수정 2022.09.22 17:02
이해찬 "이재명은 굉장히 좋은 후보였는데..." 회고
이해찬 전 대표 의자 빼주는 이재명 (세종=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5일 저녁 세종시 해밀동 복합커뮤니티센터 문화관람실에서 열린 '세종시민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는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의자를 빼주고 있다. 2022.8.5 sw21@yna.co.kr (끝)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가 지난 대선을 회고하며 "이재명 후보는 너무 아까운 후보"라며 "굉장히 좋은 후보였다"라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21일 공개된 자신의 회고록 '꿈이 모여서 역사가 되다'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정치권에 이 후보처럼 살아온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대표에 대해 "소년공으로 공장 다닐 때 야학 다닐 시간도 없었는데, 그러면서도 한 단계씩 극복해 나간 의지가 놀랍다"며 "다시 서민들, 노동자들 곁으로 돌아와 정치인으로 성장한 것도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 '이해찬 역할론'이 나오는 데 대해 "나는 이제 끝이다. 물러나야 한다"고 선을 그으면서 "당은 이재명 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이 패배한 원인에 '기득권 카르텔'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 대표 같은 사람을 기득권 카르텔이 똘똘 뭉쳐 공격했다"며 "윤석열 쪽의 비리 의혹은 증거가 나와도 검찰이 수사하지 않고 언론은 외면해버렸다. 반면 이 후보는 아무런 증거가 없어도 의혹을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의 사유화, 보수화가 심각하다"며 진보 매체도 기득권 카르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진보성향의 유튜버들이 있지만,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기득권 카르텔의 중심'이라고 꼽았다.

이 전 대표는 "전형적으로 한동훈 같은 인물이 그 카르텔의 중심"이라며 "검찰, 언론, 관료 집단을 부유층, 기득권층의 2세들이 다 차지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남 3구 출신, 특목고 출신, SKY(서울대·연세대·고려대) 대학 출신들이 공무원 사회의 주류를 이루게 됐다"며 "우리 사회 장래로 볼 때 굉장히 나쁘다. 보수적 엘리트 카르텔이 각 분야를 좌지우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익투표와 계급투표, 의식의 보수화도 대선 패배 원인으로 분석했다.

이 전 대표는 "이번에 강남 3구뿐 아니라 강동구, 용산구 등에서도 우리가 졌다"며 "광주의 경우도 부유층 밀집 지역은 윤석열의 득표율이 아주 높았다"며 "부동산이라는 물질적 욕망이 깔려 있고, 의식도 보수화됐다"고 평가했다.

이해찬 전 대표는 전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인사(人事) 정책에 대해 아쉬움도 드러냈다.

이 전 대표는 "집 한 채 가진 사람들이라고 해도 다 형편이 다르지 않나"라며 "종부세 정책도 좀 더 세심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 정책과 관련해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표적 인사 실패 사례"라고 꼬집었다.

문재인 정부가 집권 초기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었던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도 "'임기 중 1만 원까지 올린다'고 했으면 무리없이 성공했을 것"이라며 "첫해부터 많이 올려 저항에 부딪혔다. 학자 몇 사람 주장으로 정책을 짜면 안 된다"고 적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고 회고했다.

이 전 대표는 참여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역임했고 2014년부터 2018년까지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지냈다. 그는 "재야 때도 같이 했고, 국회의원도 같이한 동지였다. 굉장히 열정적이고 격정적인 분"이라면서 "노 전 대통령 같은 분이 없다.
사심 없고, 개방적이고, 권위주의도 없고,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회고록에는 정치권 입문 계기가 됐던 학생운동 시절부터 7선 국회의원을 역임하며 교육부 장관, 국무총리, 민주당 대표 등을 지낸 50년의 정치 여정이 담겼다. 그는 다음달 17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질 예정이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