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가정주부가 200억대 재산, 박수홍 형수가 의심받는 이유

입력 2022.09.22 06:49  수정 2022.09.22 14:02
가정주부가 200억대 재산, 박수홍 형수가 의심받는 이유
박수홍


[파이낸셜뉴스] 방송인 박수홍의 형수 이모(51)씨가 가정주부임에도 200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SBS에 따르면 박수홍의 친형 박진홍(54)씨를 횡령 혐의로 수사 중인 검찰은 그의 아내 이씨를 상대로 공범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가정주부인 이씨가 소유한 부동산 재산 규모만 200억원대로 파악, 이를 취득한 경위와 자금 출처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이씨는 2004년 단독으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가를 매입했다. 이어 2014년에는 남편 박씨와 공동으로 20억원 상당의 강서구 마곡동 아파트와 17억원에 달하는 상암동 아파트를 사들였다.

이외에도 이씨는 1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강서구 마곡동 상가 8채를 남편과 공동 소유하고 있다. 당시 친형 부부는 박수홍에게 10억원을 빌려 해당 상가를 매입했고, 명의는 부부와 어머니 지모씨로 했다.

검찰은 박씨 부부가 2020년 초 개인 명의였던 상암동과 마곡동 상가 2채를 더이에르 법인 명의로 변경한 점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는 박수홍과 박씨 부부가 횡령 의혹 등 재산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시기다.


이밖에도 이씨는 박수홍의 소속사 법인카드로 여성 전용 고급 피트니스센터와 자녀 학원비를 결제하고, 박수홍의 개인 통장에서 하루 800만원씩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친형 박씨는 지난 13일 박수홍의 출연료와 계약료 등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다. 박씨는 아내와 함께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한 뒤 박수홍과의 수익 배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출연료 등 116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