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아파트 주차장서 캐치볼 한 父子, 항의하자 하는 말이... 적반하장

입력 2022.09.21 08:44  수정 2022.09.21 15:34
아파트 주차장서 캐치볼 한 父子, 항의하자 하는 말이... 적반하장
뉴스1

[파이낸셜뉴스]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야구공으로 캐치볼을 하던 부자(父子)가 이를 지적하는 입주민에게 적반하장 태도를 보인 사연이 논란이다.

지난 19일 서울 성동구 한 아파트 입주민 A씨는 최근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한 일을 공유했다.

당시 A씨는 주차 후 차량 내부 정리를 위해 내리지 않은 상태였고, 주차장에서는 30대 중후반~4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성과 초등학교 1~2학년으로 추정되는 남자아이가 야구공으로 캐치볼을 하고 있었다.

A씨는 "한 입주민이 캐치볼 하는 장소와 멀지 않은 곳에 주차한 뒤 아이 아빠에게 '다른 차를 손상할 위험도 있으니 다른 곳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이를 들은 아이 아빠는 "여기서 하지 말란 법 없지 않냐. 잠깐 좀 하고 들어가려는데 왜 그러냐"며 신경질적으로 반응했다는 것.

당황한 입주민은 관리사무소에 연락해 중재를 요청한 뒤 자리를 뜨려고 했지만, 아이 아빠는 "우리가 여기서 캐치볼 해서 당신 기분 나빠? 애랑 잠깐 좀 하고 들어가려는 건데, 관리사무소에까지 연락해야겠어? 내가 당신 차 망가뜨렸어? 망가뜨리면 책임지면 되잖아"라며 언성을 높였다.

아이 아빠는 아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B씨에게 '쓰레기' '개자식' 등의 욕설까지 퍼부었다고 한다.

반면 B씨는 "차량 파손 후 책임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애초에 그럴 위험성이 있는 곳에선 그럴 일이 안 생기게 하는 게 좋다"며 문제를 설명하려 했지만, A씨는 끝까지 "책임지면 되잖아. 책임진다고"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


모든 상황을 목격한 A씨는 "B씨의 의견에 동의해 끼어들까 고민을 했는데 아이 아빠가 야구방망이까지 들고 있어 괜히 상황을 크게 만들면 B씨나 제가 위험해질수도 있겠다고 판단했다"며 "이후 승강기 앞에서 B씨를 만나 "블랙박스에 녹화돼 있을 거다. 필요하면 드리겠다"고 말하자 '괜찮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식과 함께 놀아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중에 사회에 나가서 타인에게 피해를 안끼치는 인성을 길러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자식 앞에서 저런모습 보이고 싶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