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이장우, 드라마 촬영하다 10kg 급 찐 이유가?

입력 2022.09.21 08:11  수정 2022.09.21 13:21
이장우, 드라마 촬영하다 10kg 급 찐 이유가?
MBC '라디오스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이장우가 드라마를 촬영하다가 10kg 급 증량하게 된 '웃픈' 비화를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사이먼 도미닉, 이장우, 민우혁, 쿠기가 출연하는 '난 가끔 갬성을 흘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장우는 '장미빛 연인들', '오자룡이 간다', '오! 삼광빌라' 등 대표작을 남기며 눈도장을 받았다. 특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 최고 시청률 49.4%를 기록해 주말드라마계 왕자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대식가 면모를 뽐내며 전현무, 박나래와 더불어 팜유 라인으로 활약 중이다.

이장우는 "음식 먹을 때 진지하다. 내일 무엇을 먹을까 하루 종일 고민한다"라며 음식에 언제나 진심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는 '가루왕자' 별명에 걸맞게 다양한 MSG가루 정보를 대방출해 녹화장을 초토화시킨다.

이어 이장우는 동료 배우들 사이에서 단식 전도사로 활동 중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는 "최대 일주일 단식한 적 있다"라며 풍부한 다이어트 지식을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와 함께 이장우는 살 때문에 위험했던 순간이 있었다고 고백해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이장우는 '라디오스타'에서 드라마 촬영 뒷이야기를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10kg 급 증량했다며 비하인드를 전할 예정이다.


이날 이장우는 논리형 TMI 토크를 쏟아내며 스튜디오를 대폭소 현장으로 만든다. 이를 본 MC 김구라가 활짝 미소를 지었다고 해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장우가 드라마 촬영 중 10kg 증량하게 된 내막은 21일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