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산악회원 50명 갑니다. 생삼겹살로..." 110만원 '역대급' 노쇼 논란

입력 2022.09.19 11:01  수정 2022.09.19 15:59
"산악회원 50명 갑니다. 생삼겹살로..." 110만원 '역대급' 노쇼 논란
출쳐=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파이낸셜뉴스] 식당을 예약한 후 나타나지 않는 '역대급 노쇼'로 주말 장사를 망쳤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다. 한 남성이 삼겹살 50인분을 주문해놓고 잠적했다는 것이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0분께 한 남성으로부터 예약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글쓴이의 부모는 산 밑에서 삼겹살집을 하고 있다고 한다.

글쓴이에 따르면 문제의 남성은 식당 측에 전화해 "산악회인데, 50명이 지금 산에서 내려가니 예약해달라"며 "바로 먹고 다른 곳으로 빨리 이동해야 하니 생삼겹살로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이 남성의 요청에 따라 글쓴이의 부모는 생삼겹살 110만원 어치를 주문하고 밑반찬 준비에 나섰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이 남성은 전화를 받지 않기 시작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계속 전화를 시도했고 결국 이 남성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노인과 통화에 성공했다. 글쓴이는 "아들이 밖에 나갔다"는 말을 듣고 상대방에게 "영업방해로 신고하겠다"고 경고하자 이후 예약을 했던 남성에게서 전화가 왔다고 한다.

그는 "지금 다 와 간다"며 "50명분 차려놔라"고 재차 요청했다. 하지만 글쓴이가 예약금 20만원을 보내라고 하자 계좌번호를 묻더니 다시 자취를 감췄다.


손해가 막심하다는 글쓴이는 "부모님이 속상해서 맥을 놓고 계신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 대부분은 '반드시 신고하라'는 내용의 댓글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법조계에 따르면 업무를 방해하는 등 고의성이 있는 노쇼의 경우 처벌이 가능하지만, 고의성을 입증하기가 어려워 법적 제재를 가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