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70대 남자, 야산에서 밤 줍다 벌에 머리를 쏘인 후...

입력 2022.09.19 09:08  수정 2022.09.19 13:11
70대 남자, 야산에서 밤 줍다 벌에 머리를 쏘인 후...
ⓒ News1 DB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산에서 밤을 줍다 벌에 쏘인 70대가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 11분께 강원 속초시 조양동 한 야산에서 A(76)씨가 벌에 머리 부분을 쏘였다.

벌에 쏘였을 당시 A씨는 산에서 밤을 줍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약 1시간 30분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