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일본서 세력 과시한 난마돌, 지붕이 날아다니고... 무시무시한 현장 상황

입력 2022.09.19 07:43  수정 2022.09.19 10:45
일본서 세력 과시한 난마돌, 지붕이 날아다니고... 무시무시한 현장 상황
태풍 '난마돌'이 몰고온 강풍으로 인해 나무가 반쯤 휘어진 일본 현지 모습./사진=트위터 캡처
[파이낸셜뉴스]
제 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이 18일 저녁 일본 열도에 상륙한 가운데, 일본 현지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9일 일본 SNS에는 초강력 태풍의 위력을 실감하게 하는 사진과 영상이 다수 올라왔다.

난마돌이 몰고 온 강풍에 건물 지붕 기구물이 부서지고 차량이 날아가기도 하며, 파손된 기물이 날아가 전선을 건드려 합선을 일으키는 모습도 포착되었다. 강풍으로 인해 거대한 나무가 반쯤 누운 채 휘어지거나 건설 현장 대형 크레인이 엿가락처럼 휜 모습도 포착되었다.

일본서 세력 과시한 난마돌, 지붕이 날아다니고... 무시무시한 현장 상황
태풍 '난마돌'이 몰고온 강풍으로 인해 여객기 문을 닫지 못하는 일본 현지 모습./사진=트위터 캡처
강풍에 의해 여객기의 문을 닫지 못하고 있는 모습도 이날 SNS에 올라왔다.

AP통신에 따르면 태풍 ‘난마돌’은 전날 오후 7시쯤 규슈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시 부근에 도착했다. 중심기압은 935hPa(헥토파스칼)이며, 최대풍속은 49㎧다. 강도는 ‘매우 강’ 수준으로 사람이나 돌이 날아갈 수 있는 정도의 위력이다.

‘전례 없는 수준’의 위험한 태풍으로 대규모 재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현지 예보에 따라, 이날 규슈 전 지역에서는 약 795만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가고시마현에서는 9000명이 넘는 주민들이 대피소로 이동했고, 미야자키현에서도 4700명이 대피했다. 규슈 전역에서 9만3000가구 이상이 송전선, 설비 손상으로 단전 피해를 입고 있다.
국내에도 부산과 울산 등 경상 해안 지역이 19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태풍 난마돌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제주도는 19일 아침까지, 경상권해안은 같은 날 오후까지 최대순간풍속 25~35㎧의 거센 바람이 불겠다. 낮까지 경상권해안에 30~60㎜ 비와 최고 150㎜ 이상의 물폭탄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해안지역에 매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