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강원도 커브길 도는데 텐트가 딱! '역대급' 캠핑 빌런 등장

입력 2022.09.19 06:47  수정 2022.09.19 09:54
강원도 커브길 도는데 텐트가 딱! '역대급' 캠핑 빌런 등장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올라온 캠핑족 사진. 출처=클리앙


[파이낸셜뉴스] 인적 드문 도로에 차선을 막고 캠핑 텐트를 설치한 운전자가 온라인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역대급 캠핑 빌런'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흰색 SUV 차량이 2차선 도로를 가로로 막아 차를 세워고, 그 차량 뒤로 텐트가 설치된 모습이다.

글쓴이는 "아무리 통행량이 별로 없는 도로라도 저런 곳에서 차박하는 건 진짜 미친 것 같다"고 적었다. 운전자가 텐트 친 곳은 강원 한계령의 인적 드문 도로다.

강원도 커브길 도는데 텐트가 딱! '역대급' 캠핑 빌런 등장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올라온 캠핑족 사진. 출처=클리앙


강원도 커브길 도는데 텐트가 딱! '역대급' 캠핑 빌런 등장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올라온 캠핑족 신고 사진. 출처=클리앙

그는 "공도에서 캠핑하는 사람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한 메시지 사진도 공개했다.

이어 "잠깐 정차하는 거면 모를까 차까지 돌려놓고 저 짓거리 하는 건 죽으려고 작정했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커브길에 텐트를 치다니, 이해할 수 없다" "벌금 세게 먹여야 한다" 등 의견을 내며 분노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