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식당 노상에서 술 마시다 흉기 휘두른 50대男 황당 이유 "종업원이..."

입력 2022.09.18 10:10  수정 2022.09.18 10:14
식당 노상에서 술 마시다 흉기 휘두른 50대男 황당 이유 "종업원이..."
ⓒ News1 DB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17일 오후 11시20분쯤 부산 사하구 하단동의 한 식당 노상에서 술을 마시던 50대가 흉기로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50대 A씨는 일행 1명과 식당에서 술을 마시던 중 식당 종업원 50대 B씨가 반말을 한 것에 화가 나 주방에 있던 흉기를 휘둘렀다.

이를 말리는 과정에서 A씨의 일행이 부상을 입었지만 부상 정도가 경미해 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았다.


가게 주인과 종업원은 업무방해혐의로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관계자는 "신고자가 처벌의사가 없어 A씨를 귀가조치했다. 이후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