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숨겨둔 딸 있다' 루머에 男배우 "아파트 단지에서.."

입력 2022.09.17 14:44  수정 2022.09.17 16:06
'숨겨둔 딸 있다' 루머에 男배우 "아파트 단지에서.."
[서울=뉴시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고주원. 2022.09.17. (사진 = 채널A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배우 고주원이 숨겨둔 딸이 있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고주원은 16일 방송된 채널 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결혼을 생각할수록 무섭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결혼은 무한한 책임이 따르는 선택이자 결정라고 생각한다. 이걸 잘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정형돈은 고주원에 대해 "사생활이 노출된 적도 없고 스캔들도 없었다. 올해로 42살 혼기가 꽉 찬 나이인데 소개팅을 거부하고 있는데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있나, 알고 보니 숨겨둔 딸이 있다는 루머들이 돌고 있다"라며 두 가지 의문을 제기했다. 고주원은 "헤드라인이 굉장히 자극적이다. 일단 루머는 아니다. 저는 완전 남자같은 스타일 같다"라고 했다.

이어 숨겨진 딸에 대해서 "저는 제 딸을 숨기지 않았다. 저희 아파트 단지에서 유명한 딸이기도 하다. 제가 강아지를 1년 전에 입양을 했다. 저한텐 사랑스러운 딸이다. 이름이 코코"라며 소문을 일축했다.


한편 이날 고주원은 '신촌원빈', '첼로왕자', '주원아씨'라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대학교 1학년 때 드라마 '가을 동화'가 인기였는데 선배들이 저한테 원빈과 얼핏 비슷하게 생겼다고 하면서 얻은 별명"이라고 했다. '첼로 왕자'는 어머님이 첼로를 좋아하셔서 어릴 때부터 배웠다고 했고, '주원 아씨'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조선시대 보부상 역할을 하면서 마찰이 있을 때마다 '아~ 씨'라고 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