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항상 갈옷만 입던 文, 공개한 결혼식 하객룩

입력 2022.09.17 07:57  수정 2022.09.17 15:50
항상 갈옷만 입던 文, 공개한 결혼식 하객룩
문재인 전 대통령은 "항상 갈옷만 입는 건 아니다"(오른쪽 위)라며 정장차림, 등산복 차림 등 다양한 종류의 옷을 입고 있는 모습을 자신의 SNS를 통해 소개했다. (문재인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모처럼 정장 차림을 한 뒤 "가끔은 이렇게 입는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16일 SNS에 감색 양복, 미색 셔츠, 줄무니 넥타이 차림으로 부인 김정숙 여사와 나들이 직전 모습의 사진을 소개한 뒤 "항상 갈옷만 입는건 아닙니다. 가끔은 (이렇게 정장 차림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혼식하객룩'이라는 해시태그(핵심어표시)를 달아 지인의 결혼식 등에는 이런 차림을 한다고 알렸다.

비슷한 시각 문 전 대통령은 '이렇게 다양한 패션을 소화한다'는 것을 알리려는 듯 갈옷 상의와 반바지 차림의 사진, 체크무늬 셔츠 차림으로 버섯을 둘러보는 모습, 등산화-등산용 바지, 반팔 셔츠 차림으로 김 여사와 함께 영축산을 오르는 장면을 SNS에 실었다.

이는 최근 문 전 대통령이 갈색 옷을 입고 있는 모습만 노출된 것에 대해 여러 사람들이 궁금증을 나타내자 '그렇지 않다'는 것을 전하려는 의도가 담긴 메시지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