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결혼과 자녀에 대한 생각 고백한 유명 MC "짝은.."

입력 2022.09.17 05:30  수정 2022.09.17 15:53
결혼과 자녀에 대한 생각 고백한 유명 MC "짝은.."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현무가 결혼, 자녀에 대한 생각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동료 방송인 한석준과 첫 캠핑(야영)을 떠나 눈길을 끌었다.

이날 한석준은 딸 사빈이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한석준은 아내가 전화를 받자 "여보~"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사빈이와 대화도 이어갔다.

'딸바보' 한석준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졌다. 이를 지켜보던 전현무는 "진짜 예쁘다, 내 딸 아닌데도 예쁘다"라면서 연신 부러워했다.

한석준은 "아이는 갖고 싶어?"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전현무는 "놀이공원에서 아이들과 엄마, 아빠가 다니는 걸 보지 않냐. 뉴스에 나올 때 막연히 부러울 때가 있다. 그 모습이 너무 좋은 거지"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아이 뒤에서 웃고 있는 아빠가 나였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더라. 캠핑카도 아이 태워서 좋아하는 곳에 가 보고 사진 찍어주면 어떨까 싶다"라며 "원래 관심 없었는데 그렇게 살아도 아름답겠다는 생각이 뉴스 화면 보는데 드는 거다"라고 고백했다.

특히 전현무는 "그게 별거 아닌데 단란해 보인다는 그런 생각이 최근 많이 들긴 해. 이렇게만 계속 사는 게 정답은 아니겠구나 싶더라. 복잡하다"라며 "뭐 짝은 어딘가 있겠지"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전현무가 한석준 앞에서 속내를 다 털어놓는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이 놀라워했다. 전현무는 "제가 외동이니까 진짜 친형 같이 느껴진다"라고 밝혔다.
키는 "어리광 피우는 동생과 져 주는 형 같은 느낌"이라며 공감했다.

전현무는 "(한석준과) 같이 지내 온 세월이 너무 오래됐다"라면서 "(15년만에) 형과 첫 여행이었다. 서로 잘 알아서 말하지 않아도 통했던 게 있다"라고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선사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