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조던의 파이널 유니폼, 역대 최고가에 낙찰... 얼마길래?

입력 2022.09.16 15:13  수정 2022.09.16 15:37
기사내용 요약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59·미국)이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마지막으로 챔피언에 오를 당시 파이널에서 입었던 유니폼이 역대 최고가에 팔렸다

조던의 파이널 유니폼, 역대 최고가에 낙찰... 얼마길래?
[서울=뉴시스] 넷플릭스 '마이클 조던: 더 라스트 댄스'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0.05.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59·미국)이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마지막으로 챔피언에 오를 당시 파이널에서 입었던 유니폼이 역대 최고가에 팔렸다.

16일(한국시간) 영국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조던의 이름과 등번호 23번이 새겨진 시카고 불스의 붉은색 유니폼이 소더비 경매에서 1010만 달러(약 141억원)에 낙찰됐다.

이 유니폼은 조던이 마지막으로 정상에 오른 1997~1998시즌 파이널 1차전에서 착용했던 것이다.

모두 20명이 응찰했다. 조던의 유니폼 낙찰액 1010만 달러는 역대 스포츠 경기에서 실제 착용한 용품 중 경매 최고가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1986 멕시코월드컵 잉글랜드와 8강에서 입었던 유니폼이 930만 달러에 팔렸는데 이를 뛰어넘은 것이다. '신의 손' 논란을 불렀을 당시 착용한 상의다.


조던은 농구와 NBA라는 브랜드를 세계화로 이끈 주인공이다. NBA에서 팀을 총 6차례 정상으로 이끌었고, 정규리그 MVP 5회, 파이널 MVP 6회를 차지했다.

이번에 팔린 조던의 유니폼은 2020년 조던과 시카고의 NBA 6회 우승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한 '라스트 댄스'의 이름을 따 '라스트 댄스 저지'라고도 부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