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한밤 중 편의점 찾은 예의바른 불곰? 물어간 것은...

입력 2022.09.16 07:41  수정 2022.09.16 10:40
한밤 중 편의점 찾은 예의바른 불곰? 물어간 것은...
한밤 중 편의점에 들이닥친 불곰. CNN 영상 캡처
한밤 중 편의점 찾은 예의바른 불곰? 물어간 것은...
캘리포니아에서 한밤 중 편의점에 들이닥친 불곰. 뉴욕포스트 영상 캡처

[파이낸셜뉴스] 한밤중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편의점에 거대한 불곰이 들이닥쳤다. 곰은 편의점에서 '예의 바르게'행동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4일(현지시각)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해당 편의점 직원 크리스토퍼 킨슨(54)은 지난 6일 새벽 1시 30분쯤 편의점 문이 열렸는데 들어오는 손님은 없어 의아했다.

킨슨은 무슨 일인지 확인하려고 카운터에서 일어난 순간 편의점 안으로 들어온 거대한 불곰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불곰은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은 채 킁킁거리며 편의점을 돌아다녔다. 킨슨은 여차하면 뒷문으로 도망치기 위해서 계산대 뒤편에 숨죽인 채 숨어 있었다.

그동안 이 거대한 불곰은 가게를 들락거리며 초콜릿을 한 움큼씩 물어가기 시작했다.

킨슨은 "불곰이 영상에 찍힌 것보다 20~30% 더 컸다"면서 "편의점을 2~3분마다 들락날락하면서 초콜릿 바를 한 움큼씩 물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불곰이 다시 나간 뒤에 30분 동안 돌아오지 않길래 즉시 계산대에서 빠져나와 문에 빗장을 걸고 쓰레기봉투로 묶어 문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한밤 중 편의점 찾은 예의바른 불곰? 물어간 것은...
한밤 중 편의점에 들이닥친 불곰. 유튜브 캡처


킨슨은 "그럴 리는 없겠지만, 불곰이 의도적으로 예의를 지키는 것처럼 보였다"며 "처음에는 무서웠으나 이내 긴장이 풀렸다"고 말했다.

킨슨의 매장을 찾아온 불곰은 최대 2.4m까지 자라며,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다. 거대한 덩치에도 불구하고 시속 55㎞로 질주할 수 있다.

동물 전문가는 킨슨이 만약 섣불리 뒷문으로 도망치다 불곰을 자극했다면 도망치는 것은 불가능했겠지만, 곰 또한 인간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큰 해를 입지는 않았을 것이라 밝혔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