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류필립♥' 미나, 시험관 임신 포기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 공개

입력 2022.09.14 11:20  수정 2022.09.14 14:13
'류필립♥' 미나, 시험관 임신 포기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 공개
[서울=뉴시스] 미나 2022.09.14 (사진=근황올림픽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가수 미나(49)가 임신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미나는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 "임신 준비를 했다가 다리를 심하게 다쳐서 1년 넘게 항생제를 맞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몸에서 성분이 빠지려면 또 기다려야 하지 않냐. 그리고 시험관을 하니 난자 수가 확 줄었다더라"라며 "다음에 또 하면 달라질 수 있다는데 저도 솔직히 그렇게까지 하면 제가 너무 힘들 거 같고 남편도 그렇게까지 해서 낳지는 말자고 했다"고 말했다.


미나는 "나이가 너무 많으니까 간절해도 안 될 거 같다. 제가 젊었으면 간절하게 시도해봤을 것"이라고 했다.

미나는 지난 2018년 17세 연하 가수 류필립과 결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