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추석에 숨진 채 발견된 모녀, 알고 보니 이혼 후에...

입력 2022.09.14 10:37  수정 2022.09.14 11:34
추석에 숨진 채 발견된 모녀, 알고 보니 이혼 후에...
ⓒ News1 DB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추석 연휴에 부산의 한 주거지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모녀는 생활고에 시달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낮 12시49분쯤 부산진구 양정동 한 빌라 1층 주거지에서 40대 여성 A씨와 10대 딸 B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서 피를 흘린 채 사망한 상태였다. 옆에는 흉기가 놓여 있었다. B양은 방에서 타박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다른 방에서 자다 일어난 C군이 어머니와 누나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양의 방에서는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꺼지기도 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2015년 11월부터 현 거주지에서 전세로 살아온 A씨는 지난해 남편과 이혼한 뒤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직업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관할 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7월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됐다. 하지만 주거급여만 월 20만원씩 지급받고 의료·생계급여는 지원받지 못했다.

자녀 2명은 지난해 11월부터 각각 한부모 양육비 20만원을 받아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외에도 구에서 지급하는 장학금이나 학용품비 등을 지원받았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수급자 등록 당시 A씨가 직업이 있었고 이혼한 배우자가 양육비를 지급하면서 의료·생계급여 선정 기준을 초과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후 소득이나 재산에 변동이 생기면 다시 신고해야 하는데 빠진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수급자 등록 당시 수천만원의 은행 빚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상담 기록에는 A씨 가족의 경제상황이 어려웠던 거 외에 가정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모녀의 정확한 사망원인를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하고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은 없지만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타살과 극단적 선택 여부 등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정확한 사망원인은 부검을 통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